Mauritius 1 빛을먹고사라져버린

오랜만에 카메라를 들었다. 그 티가 난다. 그래도 좋은, 필름 버전의 여행 사진들. 무겁지만 이고 간 보람이 있다. 하늘도, 바다도, 나무들도, 그리고 새의 깃털마저도 쨍하다. 선명한 남반구의 여름. 여름색.

덧글

  • 2012/12/12 15:28 # 답글 비공개

    비공개 덧글입니다.
  • 2012/12/24 15:21 # 비공개

    비공개 답글입니다.
  • 2012/12/26 09:39 # 답글 비공개

    비공개 덧글입니다.
댓글 입력 영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