글을 쓰며 보내고 있습니다.


오늘로 38주, 이제 누가 봐도 만삭이 되었습니다. 밥을 먹기도 하고, 커피를 마시기도 하는 큰 테이블 앞에 앉아 노트북을 열면, 배가 테이블에 닿아요. 굴하지 않고 도닥도닥 자판을 두드리다 보면 자리가 불편해 그러는지 아기가 뱃속에서 마구 밀어댑니다. 보통은 무시하고 그냥 하던 일을 하는데, 너무 심하게 밀 땐 갈비뼈 아래쪽이 결려요. 그럼 허리를 펴고 배를 통통 두드려줍니다. 이것 좀 할게. 말도 겁니다. 아기의 자세는 거꾸로 앉은 자세. 머리는 제 배꼽 근처에 있고, 엉덩이는 왼쪽 윗배쯤 다리는 오른쪽 윗배쯤 있다고 의사 선생님이 그러셨어요. 하루에 몇 번은 딸꾹질도 합니다. 규칙적인 진동이 열 댓번은 이어져요. 그럼 아, 여기가 머리겠거니 하고 손을 대어봅니다. 37주가 지나자 임신 초기에 금기시하던 일들은 모두 권장사항으로 바뀌었습니다. 왜냐하면 이제 언제든 아기가 나와도 좋다고 했거든요. 진통의 간격을 재고, 그 길이가 5분이 되면 병원에 와야 한다는 말을 들었습니다. 겁이 더럭 나서 진통 어플을 검색해 받아두었습니다. 아직 느껴보지 못했는데, 어떤 느낌일까 궁금해 하니 닥치면 모를 수가 없는 일이라는 글들을 읽었습니다. 이렇게 인터넷에 질문글을 쓰지도 못할 만큼요.

그러니 아직은 나오지 않으려나 봅니다. 무엇을 쓰기가 힘들어 블로그도 밀어두고, 청탁받은 원고도 다른 방향으로 마감해 놓고 마냥 미안해 했는데, 언젠가 받은 전화가 그야말로 전화위복이 되었습니다. 단행본을 같이 내자는 이야기였어요. 주제는 자유, 분량은 안 자유, 마감은 여름. 저는 너무 기뻐 제안을 덥석 물었습니다. 이제는 때가 된 것일까? 전 정말 기분이 좋았어요. 이런 기회를 누구보다 기다려 왔는지 몰라요. 강한 동력이 생겼습니다. 원래 원고를 쓸 땐, 블로그의 기록들이 정말 중요한 소스가 되었는데 이번엔 그게 없잖아요. 그래서 파일을 하나 만들었어요. 쓸 이야기들을 얼기설기 시간 순으로 기록한 파일을요. 이야기는 계속 이어지고 그때마다 셀 추가는 계속됩니다. 그걸 띄워놓고, 지난 시간들을 복기하며 한 챕터씩 쓰고 있어요. 아이스 커피 한 잔 옆에 두고, 하루에 조금이라도 쓰자는 마음으로요. 아기 낳기 전에 최대한 진도를 빼놔야 하지 않을까, 달려가고 있습니다. 낳고 나선 어떤 일이 닥칠 것인가 저는 아직 모르니까요.  

@ones_own_seoul

작은 계정을 하나 만들어 보았습니다. 매일 써봐야지, 했는데 역시나 어렵네요. 친구도 하나밖에 없습니다. 궁금하신 분은 놀러와 주세요. 북페어에서 만나자는 이야기를 건넬 때 같네요. :)


덧글

  • 2020/04/21 11:58 # 답글 비공개

    비공개 덧글입니다.
  • 2020/05/09 17:58 # 비공개

    비공개 답글입니다.
  • 2020/04/21 14:27 # 답글 비공개

    비공개 덧글입니다.
  • 2020/05/09 18:00 # 비공개

    비공개 답글입니다.
  • 2020/04/21 17:31 # 답글 비공개

    비공개 덧글입니다.
  • 2020/05/09 18:01 # 비공개

    비공개 답글입니다.
  • 다채로운 얼음정령 2020/04/28 20:20 # 답글

    축하드립니다 작년 부터 원서동,자기만의방 이란 책은 제 머릿속 한켠에 비치되어 . 한량작가님이 떠오를때마다 이글루에서 옛글 들을 보는 재미를 가지고 있었더니 오히려 최근 소식을 이렇게 접하게 되네요 . 많은 영감을 받고 작가님 글 좋아합니다 . 건강하게 이쁜아기 만나실거에요 축하드립니다 !
  • 한량 2020/05/09 18:03 #

    정말 감사합니다! 하하 ㅎㅎㅎ 새로운 책 작업 준비하고 있어요. 열심히 써서 좋은 책으로 펴내고 싶네요. 잘 회복해서 또 즐겁게 달려보겠습니다. 아기도 건강히 잘 태어났고요. 응원과 기대 정말 정말 감사해요.
  • 우물쭈물하지않으리 2020/04/29 15:59 # 답글

    헷 ㅎㅎㅎ 인스타 잘 보고있어요 ㅎㅎㅎㅎㅎㅎ 제 인스타안의 쉼표 느낌? ㅎㅎㅎㅎ 순산하셔용
  • 한량 2020/05/09 18:04 #

    ㅋㅋㅋㅋ쉼표라니 뭔가 아름답고 좋네요. 꼬물꼬물 뭘 올려야 하나 초보자답게 고심하고 그러고 있어요. ㅋㅋㅋㅋ 응원 감사합니당~ 아기는 튼튼하게 태어나서
    잘 있답니다!
  • 2020/05/03 21:23 # 답글 비공개

    비공개 덧글입니다.
  • 2020/05/09 18:06 # 비공개

    비공개 답글입니다.
  • 기억의 저장소 2020/07/18 14:29 # 삭제 답글

    안녕하셔요. 처음 찾아뵙고 인사드립니다. 최근 사진에 관심을 갖게 됐구, 찾아간 <스페인 책방>에서 작가님의 바르셀로나 사진집을 뭔가에 끌린 듯 구매하게 됐습니다. 찍으신 사진을 집 안 곳곳에 붙여 놓았네요. 혹시 인스타는 하시나 찾아도 봤는데 못찾았네요...ㅎ

    암튼 이런 질문이 괜찮을까요? 작가님이 찍은 사진 감성이 너무 좋아서 그런 사진을 저도 찍고 싶은 마음에 여쭙습니다. 혹시 쓰시는 필카랑 주로 애용하는 필름은 어떤건지 알 수 있을까요? 조심스레 여쭙습니다 :)
  • 한량 2020/08/19 09:37 #

    안녕하세요. 답변이 많이 늦어서 죄송합니다. :) 정신을 차려보니 8월, 이런 날들이어서요. ㅎㅎ 사진 좋아해주셔서 감사합니다. 바르셀로나 엽서북에 수록된 사진들은 두 종류의 카메라로 찍은 사진들이 섞여있어요. 미놀타 x-700, 그리고 라이카 미니입니다. 필름은 특별한 회사 가리지 않고 쓰는데 코닥에 손이 좀 더 자주 갑니다. ^^ 감도 200짜리 주로 써요. 아주 최근에 뒤늦게 인스타그램을 시작했어요. @ones_own_seoul 여기로 놀러오시면 됩니다. :) 감사합니다!!
댓글 입력 영역